NH투자증권, '대한민국 디지털경영혁신대상' 대통령상 수상


"하이브리드 빅데이터 플랫폼 목표"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NH투자증권은 '제21회 대한민국 디지털경영혁신대상'에서 종합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디지털 경영혁신대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며, 디지털 전환 혁신성이 우수한 기업과 기관을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오른쪽)이 3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디지털경영혁신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종합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한 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민영 소프트웨어산업과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이번 수상을 통해 최근 수년 간 차근히 쌓아온 디지털 역량과 기술 기반의 업무 효율성을 대내외에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 측은 "금융권에서 비즈니스 접목과 활용이 어려웠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디지털 기술을 접목하면서 '자본시장 플랫폼 플레이어'로 인정받으며 종합대상을 수상했다"고 했다.

특히 ▲ 'ABC(AI·빅데이터·클라우드)' 디지털 기술의 비즈니스 접목 확대 ▲'스마트 워크'를 위한 일하는 방식의 디지털화 ▲'모바일 퍼스트'를 통한 대고객 서비스 혁신 등 3대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NH투자증권은 향후 금융권 최초의 하이브리드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부터 회사 내·외부에 산재된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통합 적재하고, 이를 자유롭게 분석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DAP, Data Analytics Platform)'을 구축해 전사 업무에 적극 활용 중이다. 또한 최근 산학, 핀테크 등 외부와의 유연한 협업을 위해 클라우드 기반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을 추가로 도입할 계획이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당사는 앞으로도 내·외부 역량을 결합해 지속적으로 디지털 혁신 과제를 발굴하고 신기술 적용에 힘쓸 것"이라며 "특히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포 올(Digital Transformation for All)'이라는 가치 아래 디지털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다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