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송희채, 26일 현대캐피탈전 선발 출격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정말 절실하더라구요. 간절한 마음도 보이고요." 남자프로배구 우리카드 송희채는 지난 23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를 통해 V리그 코트 복귀전을 치렀다.

송희채는 이날 경기에 이틀 앞서 군에서 전역했고 소속팀으로 온 뒤 바로 코트로 나섰다. 그는 OK금웅그룹전에서 교체로 투입됐다. 우리카드는 OK금유그룹에 세트 스코어 0-3으로 졌다. 그러나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경기는 졌지만 수확은 있었다"고 했다.

신 감독은 당시 "(송)희채는 역시 좋은 배구 센스를 갖고 있다"며 "리시브와 2단 연결은 오늘(23일) 코트에 나온 우리팀 선수들 가장 나았다"고 덧붙였다.

우리카드 송희채가 지난 23일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 도중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우리카드는 26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를 치른다. 송희채는 팀 복귀 두 경기만에 선발 출전한다. 신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송희채와 나경복이 선발 아웃사이드 히터(래프트)로 나온다"고 밝혔다.

신 감독은 "희채와 지난 경기를 마친 뒤 얘기를 나눴는데 나름 욕심이 많다"고 전했다. 물론 주문한 것도 있다.

서브 범실 줄이기다. 송희채는 삼성화재 시절 유독 서브 범실이 많았다. 신 감독은 "서브에 좀 더 신경을 써야할 것 같다"며 "희채에게 '잘 됐을 때를 기억해달라'고 했고 리시브때도 반 발 정도만 먼저 컨트롤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앞으로 경기를 통해 장, 단점을 찾고 보완한다면 더 나은 플레이가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우리카드는 리베로 자리에도 변화를 줬다. 이상욱의 뒤를 받치는 세컨드 리베로에 신인 김영준이 나온다. 정지원은 이날 보조 레프트 임무를 맡는다.

/천안=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