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부산서 열린다


[아이뉴스24 박성현 기자] 2024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부산 유치가 확정됐다.

부산시는 지난 24일 미국 휴스턴 힐튼호텔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총회에서 국제탁구연맹 토마스 바이케르트 회장이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최지로 부산·코리아를 발표했다고 26일 밝혔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단일 종목으로는 가장 많은 국가와 임원‧선수가 참여하는 월드컵에 버금가는 대회로 꼽힌다.

25일 오전 4시(현지 시각 24일 오후 1시) 미국 휴스턴 힐튼호텔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 총회에서 토마스 바이케르트 회장이 2024 세계탁구선수권 대회 개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부산시]

유치에 참여한 국가는 한국(부산), 인도, 아르헨티나, 포르투갈, 스웨덴 등 5개국으로 포르투갈과 스웨덴은 온라인실사 직전 철회 의사를 밝혔다. 인도는 대회직전 부산지지 선언을 했으며, 아르헨티나와 마지막까지 접전을 펼친 결과 회원국 투표를 통해 97 대 46의 압도적 표차로 부산시가 최종 확정됐다.

이는 부산시와 대한탁구협회의 적극적인 유치 활동이 결실을 맺은 것으로 풀이된다.

시는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유치를 위해 지난 5월 대회 유치의향서를 국제탁구연맹에 제출한 뒤 7월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착수 및 국제탁구연맹에 유치신청서 제출했다. 이후 10월 후보지 선정을 위한 국제탁구연맹 온라인 실사, 11월 최종 후보지 선정을 위한 온라인 입찰 PT 등에 대응하며, 대한탁구협회와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펼쳐왔다.

또한, 국비확보를 위해 10월 국제행사개최계획서를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해 국제경기대회유치 심사를 받았으며, 내년 2월 기획재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와 타당성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이번 국제탁구연맹 총회에 지난 22일부터 부산시‧대한탁구협회‧부산탁구협회로 구성된 유치단을 파견해 국제탁구연맹 임원 및 각국 대표단 면담을 통한 유치 활동, 부산유치 홍보 동영상 상영, 호텔(부산 홍보 zone) 및 경기장(조지브라운 컨벤션센터) 내 브로슈어‧기념품 배부 등 적극적인 유치 활동이 국제탁구연맹 회원국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고 시는 전했다.

개최지가 부산으로 선정됨에 따라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오는 2024년 5월 24일부터 6월 2일까지 10일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100여개국 2천여 명의 선수·임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될 예정이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홀수 해는 남·여 단·복식 및 혼합복식 5종목, 짝수 해에는 남·여 단체전이 개최되며,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남·여 단체전이 열리게 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시가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다시 유치하게 된 것은 340만 부산 시민의 탁구 사랑과 열정이 이뤄낸 값진 결과"라며, "대회 유치를 위해 고생하신 유승민 IOC 위원을 비롯한 유치단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부산=박성현 기자(psh092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