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TSMC서 독자 개발 5G 모뎀 위탁 생산


2023년 아이폰용 5G 모뎀 채택…퀄컴칩 의존도 낮춰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애플이 직접 설계한 5G 아이폰용 모뎀을 대만 TSMC에 위탁 생산할 것으로 예상됐다.

니케이아시아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애플은 2023년부터 TSMC의 4나노미터 공정을 통해 5G 아이폰용 모뎀을 생산할 계획이다.

애플은 5G 아이폰용 모뎀과 함께 전력 관리칩과 무선, 밀리미터파 부품도 자체 개발하고 있다. 애플은 직접 설계한 5G 아이폰용 모뎀을 사용해 퀄컴칩의 의존도를 낮출 계획이다.

애플은 퀄컴과 특허 사용료를 놓고 법정 소송을 벌이기도 했다. 이 소송는 2019년에 극적으로 타결됐다. 애플은 최근 아이폰뿐만 아니라 맥제품에도 인텔칩대신 자체 개발한 M1칩을 사용하고 있다.

애플이 대만 TSMC서 아이폰용 5G 모뎀을 위탁 생산할 예정이다 [사진=TSMC]

애플의 핵심 제품의 자체 생산 움직임은 수년전부터 진행됐다. 애플은 아이폰의 핵심 부품을 대부분 자체 생산하고 있다. 아이폰용 모뎀 개발은 인텔의 반도체 사업을 인수하며 본격화됐다.

애플은 자체 설계한 독자 모뎀칩 채택으로 퀄컴에 지불하던 특허 수수료를 줄이고 모뎀과 다른 핵심칩을 통합하여 에너지 효율성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애플은 최근 ARM 기반의 맥용 칩과 함께 맥용 그래픽칩도 직접 제작하고 있다. 이는 탈인텔칩 전략을 통해 맥에 최적화한 애플칩을 만들어 맥제품의 성능을 한층 개선하는려는데 있다. 실제로 애플이 최근 출시한 M1과 M1프로, M1 맥스칩은 기대 이상의 성능과 낮은 전력 소모량으로 소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안희권 기자(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