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넷플릭스 공식 집계 글로벌 1위…71개국 TOP 10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지옥'이 공개 직후 71여 개국 넷플릭스 TOP 10 리스트를 강타했다.

'지옥'(감독 연상호)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지옥'이 공개 직후 71여 개국 넷플릭스 TOP 10 리스트를 강타했다. [사진=넷플릭스]

24일 '넷플릭스 TOP 10 웹사이트'(top10.netflix.com)에 따르면 '지옥'은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정상을 차지했다. 이는 지난 일주일 간의(11/15~21) 시청 시간을 집계한 것으로, '지옥'은 공개 후 단 3일 동안 4천3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한국은 물론 싱가포르,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자메이카, 나이지리아 등 총 12개국에서 TOP 10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인도, 미국, 프랑스, 독일 등 59여 개국에서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신드롬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지옥'의 성과는 공개 전부터 많은 이들의 주목을 모았다. '오징어 게임'으로 인해 K-콘텐츠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고,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으로 이미 전 세계를 매료시킨 바 있다.

또한 '지옥'은 토론토국제영화제, BFI 런던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일부 상영되며 일찌감치 작품성을 인정받아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다.

예상대로 '지옥'이 전 세계인들의 마음 깊숙이 파고들고 있다. 연상호 감독이 원작 웹툰에 이어 시리즈의 연출과 공동 각본을 맡아 독보적인 세계관을 견고히 다져 나갔고, 지옥행 고지라는 파격적이고 신선한 설정으로 삶과 죽음, 죄와 벌, 정의 등 보편적인 주제에 대한 강렬한 질문을 던지며 전 세계 시청자에게 충격과 전율을 선사하고 있다.

여기에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 불꽃 튀는 연기 열전을 펼치며 시청자들을 '지옥' 속으로 인도하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