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저하제 먹을 때 '올바른 식습관' 함께하면 효과 3배↑


식습관 중요해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혈액검사에서 혈중 총콜레스테롤,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증가한 상태거나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이 감소한 상태를 이상지질혈증이라고 한다. 이는 혈관이 좁아져 막히는 동맥경화나 심근경색과 같은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최근 이상지질혈증 조절을 위해 지질저하제(프라바스타틴, Pravastatin)를 복용하고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규칙적 식사, 콜레스테롤 함량이 높은 음식의 섭취 빈도 등 식습관이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의 조절 효과에 직접적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강서영(국제진료센터) 교수팀은 지질저하제를 복용하고 있는 284명의 연구 참여자를 대상으로 LDL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총콜레스테롤 수치를 확인하고 식습관을 평가한 후 6개월 뒤 혈중 지질 수치를 다시 확인해 참여자의 식습관과 콜레스테롤 조절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지질저하제를 먹을 때 '올바른 식습관'이 함께하면 효과가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아이뉴스24 DB]

분석 결과 콜레스테롤이 풍부한 음식을 주당 1회 미만으로 섭취한 환자는 주당 4회 이상 섭취한 환자보다 LDL 콜레스테롤 조절 효과가 3.3배 정도 높았다. 규칙적 식사를 하는 경우 그렇지 않을 경우에 비해 중성지방과 총콜레스테롤 수치 조절 효과가 각각 3.0배, 3.5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유 등 유제품과 단백질을 주기적으로 섭취하는 경우 중성지방 조절 효과가 3배가량 더 높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지질저하제를 복용하는 경우라도 식습관에 따라 콜레스테롤 조절 효과를 크게 높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상지질혈증은 지방 중심의 식생활, 운동 부족 등으로 발생할 수 있다. 유전적 요인으로 혈액 내 특정 지질이 증가해 나타나는 때도 있다.

특히 아침 식사를 하지 않는 것은 총콜레스테롤과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더 높일 수 있어 이상지질혈증 진단으로 약을 먹는 경우 규칙적 식사를 하는 것이 도움 된다.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것은 혈중 지질 농도, 혈압, 인슐린 저항성과 같은 전반적인 대사 지표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영식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이상지질혈증 약을 먹는 경우라도 식습관이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조절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사실이 밝혀짐에 따라 환자들에게 약 복용과 동시에 식습관 개선의 중요성도 같이 강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료할 때 환자의 영양상태를 완벽하게 평가하는 것은 어려운데 검증된 간단한 설문 형식의 평가를 통해 환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식이 가이드를 같이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권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