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극장으로" 11월 1일부터 전국 521개 영화관서 6천원 할인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계에 끊긴 관객 발길 이끌 도화선 되길"

[사진=영화진흥위원회]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오는 11월 1일 오전 10시부터 전국 521개 극장에서 영화관 입장료 6천원 할인 이벤트가 시작된다.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방역체계 전환과 연동된 조치다.

할인권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큐 등 전국 멀티플렉스 체인 영화관 외에 독립·예술영화전용관, 작은영화관, 개별 멀티플렉스, 지역 단관 극장 등 개별 영화관까지 전국의 521개 영화관에서 진행되며 개별 영화관 목록은 영화진흥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할인권은 선착순으로 배포되며 일주일을 기준으로 1인 2매 다운로드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영화관 할인권 배포는 다양한 영화가 개봉될 수 있도록 4주간 매주 25% 쿼터제를 도입해 개봉을 준비하는 영화들이 관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개별 영화관은 발급 한도 및 쿼터제 없이 자율적으로 운영한다. 영화진흥위는 "이번 할인권 배포가 팬데믹 이후 관객 급감으로 위기를 겪은 영화계에 끊겼던 관객의 발길을 이끌어내는 도화선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