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산림자원연구소, 동백 항암효능 특허 등록


미성숙 열매 생과피에서 구강암세포 억제효과 확인

[아이뉴스24 대성수 기자]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오득실)는 전남에 분포하는 난대수종 동백나무의 미성숙 열매에서 항암효능을 밝혀내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동백나무 열매가 성숙하기 전인 7월 열매를 수확한 후 씨앗이 되는 부분을 제거하고 남은 과피의 항암효능을 실험한 결과 구강암세포 억제효과가 있는 것을 밝혀내 이뤄진 것이다.

열매가 성숙하기 전인 7월의 동백나무 열매 [사진=전남산림자원연구소]

구강암은 이비인후과 암 질환 중 갑상선암 다음으로 가장 흔한 암으로 조기 발견이 가능함에도 5년 생존율이 30%에 불과하다.

구강이 사람의 생존에 매우 많은 영향을 미치는 부위이기 때문에 환자의 불편함은 심각한 편이고, 이미 진행한 구강암은 예후가 좋지 않아 수술 후 항암치료를 같이 하더라도 생명을 잃을 가능성이 높다.

전국의 51%가 전남에 자생하고 있는 동백나무는 난대 상록활엽수로 조경수와 관상용으로 많이 이용하고 있으며, 종자유를 활용한 향장 분야로의 산업적 이용이 대부분이다.

동백 종자 과피를 대상으로 한 항암연구는 이번이 처음으로, 이번 연구를 통해 천연항암원료의 공급원 등 식의약 분야에 기여하게 됐다.

오득실 산림자원연구소장은 “전남 비교우위 자원에 대한 기능 성분 분석을 통해 다양한 분야로의 산업적 활용과 함께 새로운 산림바이오 소재 발굴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전남=대성수 기자(ds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