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카이스트와 고객투자성향 연구 진행


초개인화 투자정보 제공 등 활용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카이스트(KAIST)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행동경제학을 기반으로 한 고객투자성향 연구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신한금투 빅데이터센터와 KAIST는 고객 35만명의 5년간 주식 거래 데이터를 분석해 행동경제학 관점에서 투자 성향을 진단할 수 있는 연구를 진행한다.

신한금융투자가 카이스트와 고객투자성향을 분석하는 연구를 진행한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신한금투 본사.

고객투자성향 연구는 투자자 자신의 현재 또는 과거의 결정을 계속 유지하려는 현상유지편향, 자신의 정보의 정확성과 정보 해석 능력을 지나치게 확신하는 자기과신편향 등 다양한 유형의 투자 행동과 투자자들의 성향 변화에 대한 연구로 진행된다.

신한금투는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해당 투자자의 초개인화에 맞춘 투자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보호 제도 확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은행, 카드, 보험 분야의 데이터와 결합해 마이데이터 차별화 서비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옥형석 신한금투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이 연구를 통해 금융투자분야에서 행동경제학 이론을 바탕으로 고객의 행동을 설명할 수 있는 기초를 마련했고, 이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준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