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전두환 옹호 발언 무릎 꿇고 사과해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석열 징계해야"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중 한명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등을 거듭 비판하고 나섰다.

김진욱 대변인은 2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두환 옹호는 광주 시민만이 아니라 민주주의가 피로 물든 철권통치의 시대를 살았던 우리 국민 모두에 대한 모독"이라며 "윤 후보는 전 국민께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초보 딱지 붙이고 과속 운전하는 윤 후보를 지켜보는 국민은 불안하다'면서 "무엇이 문제냐는 식의 돌파 방식으로는 더는 망언을 덮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는 윤 전 총장을 내부 징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준석 대표는 국민 조롱과 거짓 해명만 일삼는 윤석열 후보를 억지 옹호하고 있다"며 "당 차원에서 책임 있게 징계해도 모자랄 판에 공당의 대표가 할 말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은 이런 억지옹호가 아니라 자당 후보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라며 "오만방자한 윤 후보의 전두환 칭송 망언과 개 사과 만행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고 국민 앞에 솔직한 반성과 사죄를 드릴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효정 기자(hyo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