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폭파 협박전화 한 50대男…"홧김에 그냥"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폭파하겠다는 협박 전화를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50대 남성 A씨는 이날 오후 2시께 국회 한 의원실에 전화를 걸어 "국회에 폭발물을 설치했고 당신 의원실만 알려주는 것"이라며 협박했다.

국회의사당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협박 전화한 50대 남성이 붙잡혔다.

경찰은 국회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전화 발신자 위치를 추적한 끝에 인천 강화도 모처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국회에 소방차 10대와 소방인력 50여명, 영등포경찰서 경찰관 및 폭발물 처리팀(EOD) 등을 현장에 투입해 수색했다.

그러나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최근 2주간 국회를 출입한 기록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허위신고를 자백했다”면서 “구체적인 적용 혐의 등은 수사를 진행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