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구, '2021년 골목경제 회복지원사업 우수사례' 행안부 장관상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광역시 중구청이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21년 골목경제 회복지원사업 우수사례'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시상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지자체에서 추진한 골목경제 회복・경쟁력 지원사업 우수사례를 발굴․포상하고 적극 홍보하기 위해 실시됐다.

대구 중구청이 골목경제 회복지원사업 행안부 장관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구청]

대구 중구는 도심공동화현상으로 쇠퇴기를 맞았던 교동거리가 중구의 다양한 지원사업과 청년창업자 교동공방체험길 조성사업 등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주얼리관광지로 거듭난 사례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환경에 맞는 신개념 골목상권활성화 사업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과 함께하며, 골목상권들이 다시 활기를 찾고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