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오영수 "'오징어게임' 인기, 붕 뜬 기분이지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의 '깐부 할아버지'로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배우 오영수가 '놀면 뭐하니'에 출연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뉴스를 진행해보는 유재석, 이미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의 '깐부 할아버지'로 유명한 오영수가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배우 오영수가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BC]

유재석은 오영수를 보고 "드라마를 보고 나온 것 같아서 너무 깜짝 놀랐다"라고 했고 이미주는 "너무 멋있으시다"라고 운을 띄웠다.

오영수는 '오징어게임' 이후 첫 방송 출연이라며 "섭외 연락이 많이 왔었다. 저는 옆에서 도와주는 사람도 없어서 저 혼자 감당하기 힘들다. 그래서 딸이 도와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징어게임' 이후 동료 반응에 "갑자기 부상되니까 전화 오는 사람들이 있다. 박정자 배우도 연락이 오고 몇 명 왔다. '월드 스타가 되니까 기분이 어떠냐'라고 묻더라"라며 재치를 발휘했다.

그러면서 "붕 뜬 기분이고 지금은 조금 내 스스로를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가지고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중"이라며 "아무래도 일상도 달라졌다. 카페를 가도 의식해야하고 '유명해지는 것도 힘든 거구나'라고 느꼈다"라고 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