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모니카 "인기 체감? 다이소서 사진만 찍고 나와"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놀면 뭐하니'에서 모니카카 하하, 정준하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하하, 정준하가 댄서 모니카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놀면 뭐하니'에서 댄서 모니카카 인기를 실감한다고 말했다. [사진=MBC]

모니카는 "댄스 열기를 엄청 체감하고 있다"라며 "제가 얼마전에 다이소에 갔었다. 사진만 찍다가 물건 못 사고 나왔다"라고 했다.

이어 SNS 챌린지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댄서들이 환영하지 않았다. 저희는 길게 추는 것을 연습했으니까. 시간이 지나고 나서 사람들이 SNS로 춤을 추는 것을 보면서 댄서들이 고립되어 있었던 것이 아닐까 했다. 요즘에는 틱톡으로 춤을 잘 보여주려고 연습한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모니카는 "정신적으로 안정됐다. 사실 무기력증이 있었다. 춤을 추다보니까 삶이 건강해지더라. 그건 확실한 것 같다"라고 춤의 장점 밝혔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