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로보틱스, 180억 규모 시리즈B 투자유치


‘한국판 뉴딜 관련 시제품 지정 트랙’으로 공공 조달시장도 진입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인 엔젤로보틱스(대표 공경철 KAIST 교수)가 18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시리즈A 투자를 진행했던 기존 투자기관 중 현대기술투자, 알바트로스인베스트먼트, 수인베스트먼트,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가 110억원을 재투자했고, 케이투인베스트먼트, 메이플투자파트너스 비롯한 5개 기관에서 70억원을 새롭게 투자했다.

엔젤로보틱스는 공경철 KAIST 기계공학과 교수와 나동욱 세브란스재활병원 전문의가 공동으로 창업한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으로, 보조력을 정밀하게 전달하는 구동기술과 신체에 부착하는 센서 없이 의도파악이 가능한 인지기술을 기반으로 신체에 착용하여 근력을 보조하는 로봇을 개발 중이다.

하반신마비 장애인을 위한 외골격로봇 뿐만 아니라 간편하게 착용하는 의복형 로봇슈트까지 폭넓게 개발하고 있다. 특히 2020년 국제 사이보그올림픽, 사이배슬론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동시에 석권하며 우수한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린 바 있다.

공경철 대표는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웨어러블 로봇 제품의 생산과 영업 인프라를 다지고, 탁월한 능력과 따뜻한 마음을 겸비한 인재들을 위한 최고의 놀이터를 만들 것”이라며, “웨어러블 로봇을 이용해 재활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 보조, 나아가 근력 증강까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엔젤로보틱스는 첫 번 째 제품인 ‘엔젤렉스 메디컬’이 '한국판 뉴딜 관련 시제품 지정 트랙'을 통해 정부의 혁신제품으로 지정돼 공공 조달 시장에도 진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엔젤렉스 메디컬'은 지난해 의료기기 인증을 완료하고 9월부터 신촌세브란스 병원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으며 올해까지 전국 13개 기관에 16대가 보급될 예정이다.

엔젤로보틱스 로고[사진=엔젤로보틱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