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프간 특별기여자' 사회정착 교육프로그램 가동


기초질서·법·미디어서비스 활용방법 등 교육…최종 목표는 '자립'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탈레반을 피해 국내에 입국한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을 위한 사회정착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유은혜), 법무부(장관 박범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문체부),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의 신속한 적응과 정착을 위해 29일부터 본격적으로 초기 사회정착 교육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우선 지난 23일부터 성인을 대상으로 사회통합 성공의 핵심이 되는 언어교육과 우리사회 이해 교육을 위해 법무부 사회통합프로그램(KIIP)을 실시하고 있다.

법무부는 이를 통해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이 한국어와 한국문화 기초단계부터 시작해 초급 2단계를 이수해 중급단계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단계를 성실히 이수하면 일상생활과 관련된 주제로 간단하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으며, 한국생활에 관련된 일상생활 문화를 이해하고 적응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정부 측 설명이다.

법무부는 우리 사회 일원이 되기 위해 필수적인 1일1생활교육(소방교육, 쓰레기 분리수거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관계부처와 협력해 추후 기초법질서, 금융·시장경제의 이해, 소비자 교육, 양성평등 교육 등 사회·문화적 차이에 대해 서로 이해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방통위는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이 미디어의 적극적인 활용을 통해 초기 언어·문화 장벽을 뛰어넘어 한국사회에 원활하게 정착할 수 있도록 연령별, 가족단위별 미디어 교육·체험을 지원한다.

우선 미디어 제작 장비를 탑재한 '찾아가는 미디어 나눔버스'를 총 4일 동안 임시 생활시설로 보내 아이들이 TV, 라디오의 앵커·기자 등 새로운 직업을 경험하고 특수효과·더빙을 활용해 콘텐츠를 제작해 보도록 하는 등 다양한 미디어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후에는 시청자미디어센터와 온라인 미디어교육 플랫폼 '미디온'을 통해 콘텐츠 제작에서부터 미디어를 통한 소통·참여, 비판적 이해까지 다양한 맞춤형 미디어교육을 제공할 계이다.

아울러 포털·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온라인 범죄 유형별 피해방지 교육을 실시해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이 한국사회 정착 시 온라인 범죄로부터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돕는다.

이밖에 문체부는 아프간 기여자들이 빠른 시간 안에 우리 문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온라인 한국어 교육과 태권도 심화 교육을 지원한다. 또 가족단위의 입국자(총 79가구)가 많은 점을 고려해 가족단위의 생활체육활동도 지원한다.

교육부에서는 공교육 진입 시 조기 적응이 가능하도록 학령기 아동의 경우 기초한국어과정, 심리치료, 특별활동(예술 등) 등 맞춤형 교육을 선제적으로 지원한다.

정부는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제공하는 기초 사회적응 프로그램의 최종 목표는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의 자립"이라며 "자립을 위해서는 한국어와 우리사회에 대한 이해, 기초법질서 등 기초 적응 교육이 전제가 되며 이들의 능동적 자립과 우리사회의 통합을 위해 필수적인 취업교육은 관계부처와 협력해 추후 개인별 상황 및 제도적 여건에 맞춰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