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4일) 태풍·저기압 영향으로 전국 강한 비…낮 최고 31도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화요일인 24일 태풍 '오마이스'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오전 9시께 울릉도 북북서쪽 약 40km 부근 해상으로 북동진하면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경북동해안은 아침까지, 울릉도·독도는 낮까지 시간당 3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또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새벽에 서쪽 지방부터 강한 비가 내리다가 오전에 차차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24일 태풍 '오마이스' 영향을 벗어났으나 전국 곳곳에 강한 비가 내린다. [사진=기상청 ]

이 비는 밤부터 차차 약해지면서 그치는 곳이 많겠으나 중부내륙은 다음날(25일) 새벽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부터 낮 사이에는 남부지방과 충청권, 제주도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70mm의 매우 강한 비와 최대 150mm(전라권과 경남권은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충청권, 전라권, 경상권, 제주도, 울릉도·독도 50~150mm(많은 곳 전라권, 경남권 200mm 이상), 수도권, 강원도, 서해5도 30~80mm 안팎이다.

이날 서해안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35~60km/h(10~16m/s), 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고 일부 내륙에도 바람이 30~45km/h(8~13m/s)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낮 최고기온은 24~31도가 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