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과열된 기안84 왕따 논란…'나혼자산다' 16일 녹화 정상 진행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나 혼자 산다'가 기안84 몰카 진행으로 인해 '왕따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녹화를 정상적으로 진행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의 한 관계자는 17일 조이뉴스24에 "지난 16일 스튜디오 녹화가 정상 진행됐다"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 '왕따 논란'에 대해 "정말 당황스러운 이야기"라며 "따로 이야기를 한 것은 없고, 평소처럼 녹화를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나 혼자 산다'가 기안84 왕따 논란으로 비난 세례를 얻고 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안84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웹툰 '복학왕' 완결을 기념해 무지개 회원들과 '마감 샤워' 여행을 계획했다. 직접 단체 티를 주문한 기안84는 자신의 고향인 여주로 무지개 회원들을 초대했다.

기안84는 전현무와 함께 이동하던 중에도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여주에 도착해서도 무지개 회원들과의 즐거운 시간을 기대했다. 하지만 이 같은 기안84의 바람은 이뤄지지 못했다. 전현무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다른 회원들이 못 온다는 사실을 알린 것.

한 관계자에 따르면 무지개 회원들은 촬영 일주일 전까지 여행을 떠나기로 논의를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모두가 함께 여주로 가 정모를 진행하는 건 무리가 있다고 판단해 계획을 변경했다고 한다.

전현무의 말에 이를 뒤늦게 안 기안84는 크게 실망했고, "서프라이즈였다"라는 전현무의 말에도 쉽게 웃지 못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실망 많이 했나 보다", "어쩔 수 없이 전 회장에 일임한 것", "코로나가 풀리면 다 같이 가서 맛있는 거 해주겠다"라며 위로했다. 하지만 기안84의 표정에 허탈함과 실망감이 모두 담기면서 시청자들은 '남의 불행을 웃음거리로 만들어 즐긴다'라며 제작진을 비판했다.

방송 이후 출연자들을 향한 비난과 악플 세례도 거세지고 있다. 일부 시청자들은 회원들이 기안84를 의도적으로 따돌린 것이 아니냐며 '왕따 논란'에 불을 지폈고, 관련 게시판에는 이번 방송을 보며 왕따 당했던 기억이 떠올랐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 민원이 접수됐다.

논란이 커지자 제작진은 네이버TV, 카카오TV 등에 공개된 클립 영상을 삭제했지만, 이와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 발표는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런 비난과 악플 세례가 도를 넘어섰다며 과열된 양상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