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한해 "한승연, 나보다 두 살 누나…동안에 인성까지 가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한해가 한승연을 처음 만난 소감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한승연이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가수 한해와 한승연이 '컬투쇼'에 출연했다. [사진=SBS 라디오 방송 캡처]

이에 한해는 한승연에 대해 "오랫동안 활동을 했는데 실제로는 처음 봤다"라며 "정말 (얼굴이) 그대로다"라고 동안 외모에 감탄했다.

그러면서 "(한승연이) 두 살 누나라고 하니까 놀라시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에 한승연은 "저는 (한해가) 동생인 줄 알았다"라고 화답했다.

이 말에 한해는 "동안에 인성까지 가졌다"라며 "만나뵙게 되어 반갑다"라고 말했다. 한승연은 올해 나이 33살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