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이준석, 尹 입당하자마자 물어뜯기 시작"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같은 당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이준석 대표의 태도와 관련해 "들어오자마자 물어뜯기 시작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10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대표가) 플랫폼 정당을 지향하면서 윤석열 총장에게 하루 빨리 입당하라고 요구하고 심지어 입당하지 않으면 그 캠프에 간 의원들을 징계하겠다고까지 했다. 정권교체를 위해 노력하려면 결국 후보들을 주인공으로 만들어 주려 노력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지난달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이어 "썩 지금 바람직한 방향은 아니"라며 "이준석 대표는 당 대표이기 때문에 조금 더 관리를 하면서 당의 정권 교체를 위해 노력해주는 모습이 조금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의 관계에 대해 "감정싸움이 있는 것 같다"며 "복잡한 것 같다. 당 대표가 당을 주도해야 된다는 생각이 있는데 사실 대선 국면에서는 또 우리 당헌 당규 자체도 보면, 당의 대선 후보자로 선출되면 후보자가 먼저 당의 운영을 우선적으로 담당할 수 있게 할 정도로 대선 주자들 자체를 좀 더 우대하는 제도적 장치를 갖추고 있다. 그래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는 후보자를 좀 더 내세워야 된다는 것이 그동안 오랜 경험이었고 관측인데 그런 면에서 보면 조금 서로 간에 감정 싸움의 단초가 있는 것 같다"고 판단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김 최고위원은 "빨리 입당하라고 계속 요구했고 입당한 사람에게 그래도 여유를 줄 줄 알았는데 입당하자마자 너무 훈련을 많이 시키는 것 아닌가 하는 불만이 있을 수 있다. 당 대표 입장에서는 당에 입당했으면 내 휘하에 들어왔으니 나의 계획대로 움직여야 한다는 생각을 할 수 있다"며 "조금 더 서로가 정권 교체라는 대의명분, 또는 대의를 위해서 방향을 정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가 옳다 그르다의 문제가 아니라 그런 건 인간의 기본적인 감정 문제일 수 있는데 결국 목표는 이제 내년 대통령 선거에 우리 당이 승리하는 것이다. 그 목표를 잊어버리면 안 된다"고 우려하며 "계속 이렇게 가면 점점 우리 당의 집권 가능성이 줄어든다는 문제를 인식을 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