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모바일 소셜 카지노 게임사 '스핀엑스' 인수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 넷마블이 홍콩 글로벌 소셜카지노게임사 스핀엑스(SpinX)를 21억 9,000만 달러(약 2조 5,000억 원)에 인수한다. 국내 게임 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이다.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글로벌 사업 경쟁력 확대 및 강화를 위해 소셜 카지노 게임사 스핀엑스(SpinX)의 지분 100%를 20억1천900만달러(약 2조5천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스핀엑스는 2014년 홍콩에서 설립된 회사다. 대표작으로 '캐시 프렌지(Cash Frenzy)', '랏처 슬롯(Lotsa Slots)', '잭팟 월드(Jackpot World)'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1년 2분기, 글로벌 모바일 소셜 카지노 장르 매출 기준 3위에 올라있다.

스핀엑스는 최근 수 년간 소셜카지노 업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한 회사이며 2020년 한화 기준 매출액 4천970억원을 기록했다. 2021년 1분기는 매출 1천622억원, 상반기는 전년동기 대비 46% 증가한 3천289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스핀엑스 지주사의 지분 양수 예정일은 오는 9월17일이다. 넷마블은 인수 계약 체결 후 거래 대금의 80%를 지급하고 나머지 20%는 4년에 걸쳐 나눠 낼 예정이다.

이승원 넷마블 대표는 "소셜 카지노 게임장르는 글로벌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고 특히 스핀엑스는 이 장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회사"라며 "이번 인수로 넷마블은 기존 주력 장르인 RPG에 더해 소셜 카지노 장르를 확보해 캐주얼 게임 라인업을 더욱 확대해 게임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이루게 됐으며 이를 통해 글로벌 게임 경쟁력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