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국민의힘·5당 부동산 전수조사 기간 연장


김태응 부동산거래 특별조사단장(국민권익위원회 상임위원)이 지난달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102명과 직계 존비속 등 총 4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전수조사 착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국민의힘과 비교섭단체 5개 당(정의당·국민의당·열린민주당·시대전환·기본소득당) 소속 국회의원 및 가족 대상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권익위는 28일 공지를 통해 "조사 기간을 일단 한 달로 계획했으나, 예상보다 조사에 시일이 더 소요되고 있어 불가피하게 조사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라며 "보다 세밀한 조사를 위해 국민의힘과 비교섭단체 5개 당 등에 금융거래내역 제공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달 28일 국민의힘 소속 의원과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 427명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시작했다. 같은 달 21일에는 비교섭단체 5개 당 의원 등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조사 결과는 당초 이달 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조사 기간이 연장되면서 내달 이후로 넘어가게 됐다.

조사 범위는 부패방지권익위법에 따라 공소시효를 고려한 7년 내 부동산 거래 내역과 현재 보유한 내역 등이다. 조사 결과 법령 위반 의혹이 적발될 경우 해당 내용은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비공개 송부되며 소속 정당에도 전달된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