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통일부 폐지' 이준석 저격 "아빠 친구 따라가다 폭망각"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일부 폐지'를 꺼내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아빠 친구 따라가다가 폭망각"이라고 평가했다.

정 의원은 1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빠 친구 유승민의 여가부 폐지론에 편승했다가 스탭이 꼬이자...내친김에 오기로 통일부 폐지까지 주장한 유승민 친구 아들 이준석"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엉망진창이 된 '걸핏하면 폐지론자' 이준석. 아빠도 아빠 친구도 손쓰기 어려운 지경이 된 듯"이라고 저격했다.

그러면서 "통일부 폐지 논리대로 라면 전쟁도 일어나지 않는데 국방부가 뭔 필요가 있나. 국민혈세를 낭비하는 국방부도 폐지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일찍 피는 꽃이 일찍 진다. 만고의 진리"라며 "이준석, 자중자애하라. 그리고 반헌법적 반통일적 망동에 사과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국회사진취재단)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이 대표는 앞서 지난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부 부처가 17~18개 있는데 다른 나라에 비하면 좀 많은 편"이라고 효율성을 언급하며 "여가부나 통일부 이런 것들은 없애자"고 주장했다.

아울러 SNS를 통해 "여성가족부라는 부처를 둔다고 젠더갈등이 해소되지 않는 것처럼 통일부를 둔다고 통일에 특별히 다가가지도 않는다"며 "오히려 여성가족부가 존재하는 동안 젠더갈등은 심해졌고 이번 정부 들어서 통일부가 무엇을 적극적으로 했는지 모르겠지만 통일부가 관리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폭파됐다"고 적었다.

또 "농담이지만 심지어 통일부는 유튜브 채널도 재미없다"며 "장관이 직원에게 꽃 주는 영상 편집할 돈, 이거 다 국민 세금"이라고 비꼬았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