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키워주기? 尹 대통령 되길 원하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후 경기도 파주의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자신의 대권 도전이 '윤석열 키워주기'라는 우려가 나오는 것에 대해 "이대로 (윤 전 총장이) 대선에 직행하고, 아무 소리 안 하고 가만히 있다가 대통령 되는 것을 원하냐고 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25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그 분들은 민주당 소속이면서 윤석열 전 총장이 대권가도를 편안하게 꽃길을 열어주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반박했다.

또한 "윤석열의 문제는 윤석열의 문제다. 제 문제가 아니다"며 "그럼 윤석열을 나오지 말라고 해야 하는데 제가 나오면 (윤 전 총장이) 커진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에 대해서 “국민을 보호하라고 공권력을 위임 받은 검찰총장은 거의 마지막 공직이어야 한다. 대통령직을 넘보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에 직행한다면 본인이 정의롭고 공정하다고 했던 검찰 수사는 어떻게 되겠나”며 “본인의 사익 추구를 위한, 권력 출세욕의 제물로 삼았다고 국민이 의심하지 않겠나”고 전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을 잡는 매가 되겠다는 게 아니라 국민의 권리와 주권재민 헌법 정신에 입각한 그런 정의, 공정, 법치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약속했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