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케이블서 '2021 대한민국 동행세일' 라이브 커머스"


개막식 공동 생중계…골목상권 살리는 '지역 커머스방송'

대한민국 동행세일 지역채널 커머스방송 예시 화면 [사진=케이블TV협회]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케이블TV가 지역 소상공인과 농어민들이 직접 생산한 제품을 TV를 통해 판매하는 '지역채널 커머스 방송'을 진행한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이래운)은 '지역채널 커머스 방송'을 시작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를 비롯해 LG헬로비전 등 11개 케이블사가 신청한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지역채널 커머스 방송 서비스' 실증 특례를 승인하면서 가능하게 됐다.

'지역채널 커머스 방송'은 이날 부터 다음달 11일까지 3주간에 걸쳐 진행되는 '2021 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 개막식 공동 생중계를 시작으로 1일 총 3시간, 3회 걸쳐 진행된다.

케이블TV 지역채널은 지역 농수축산품 등 20여종 상품을 판매하는 기획 방송을 공동 제작 편성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커머스 방송에는 시청자 시청이력 등의 비식별정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고 QR 코드 등을 활용한 초간편 결제시스템도 도입된다.

케이블TV '지역채널 커머스 방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대형 온라인 쇼핑몰 및 오픈 마켓에 진출이 어려웠던 지역 소규모 사업자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래운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은 "이번 규제 특례는 대형쇼핑몰에 입점이 어려웠던 지역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들을 대상으로 방송콘텐츠 제작에서부터 판매과정을 지원하게 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