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출신 오승아 "'두번째 남편',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악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레인보우 출신 연기자 오승아가 여름의 여신으로 재탄생했다.

오승아는 '여성조선' 7월호 화보를 진행했다. 이번 화보에서 오승아는 우아함과 고혹적인 매력을 더하면서 차원이 다른 싱그러움과 러블리한 매력을 뽐냈다.

오승아 [사진=여성조선]

오승아 [사진=여성조선]

그동안 오승아는 MBC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나쁜사랑'에서 도회적이면서 차갑고 매혹적인 악녀를 연기했다.

오승아는 인터뷰를 통해 "차기작에서도 센 캐릭터를 맡았다"며 "이번 화보를 통해 저를 사랑 할 수밖에 없는 악녀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승아는 하반기 방송 예정인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야망이 넘치고 사랑도 비즈니스로 여기는 재벌가 윤재경 역을 맡아 현재 촬영 중이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