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시대, 60대 이상 요실금 환자 늘었다


10년 전보다 60대 이상 요실금 환자 2.5배↑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60대 이상 요실금 환자가 10년 전보다 2.5배 늘어났다는 통계가 나왔다.

미즈메디병원(이사장 노성일)이 2011년~2020년 요실금 환자 5천812명의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50대가 32.5%로 가장 많았고 40대 23.7%, 60대 22.6% 순으로 나타났다.

50대 이하의 경우 2011년도에는 전체 요실금 환자의 78.1%를 차지했는데 2020년에는 52.6%로 낮아졌다. 반면 60대 이상의 경우 2011년에는 21.9%였는데 2020년에는 47.4%의 비율을 차지했다. 점차 고령사회가 되면서 요실금 환자의 연령대도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10년 동안 50대 이하와 60대 이상 요실금 환자 추이. [사진=미즈메디병원]

김기영 미즈메디병원 비뇨의학과 주임과장은 “고령화가 되면서 60대 이상 환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며 “보통 40대 후반 50대 초반 갱년기를 겪고 난 후에 많이 나타났던 요실금이 고령화가 되면서 60대에 나타나게 되고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아진다”고 설명했다.

김 과장은 “요실금을 노화 현상으로 생각하고 우울해하기만 하는 것은 삶의 질에 별로 도움이 되지 못한다”며 “환자 상태에 맞게 제때에 치료한다면 건강한 시니어로서 즐거운 노년을 보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요실금은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소변이 배출되는 증상을 말한다. 소변이 몸 밖으로 나오는 상황이 신체적으로 크게 위해를 주지는 않는다. 요실금은 증상이 심각해지면 사회생활이 불가능해지는 경우가 많다. 심리적으로 위축돼 스스로 대외활동을 꺼리거나, 심하면 우울증을 앓게 되는 이들도 있다.

요실금의 종류는 다양한데 전체 환자 중 90% 이상은 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 요실금에 속한다. 복압성 요실금은 골반 근육이 약화해 기침하거나 웃을 때 뛰거나 무거운 물건을 들 때 소변이 새어 나오는 증상을 말한다. 절박성 요실금은 방광의 신경이 불안정해지면서 소변이 마려울 때 느껴지는 요의(尿意)가 느닷없이 찾아와 이를 참지 못하고 소변을 지리는 증상을 말한다.

김종현 비뇨의학과 진료과장은 “골반 근육의 퇴화를 막기 위해, 또는 요실금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때때로 케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며 “질과 항문을 오므리는 운동으로 5초 정도 힘을 주었다가 빼는 식으로 30번 정도 반복하고 이렇게 하루에 2~3번 정도 하면 효과적”이라고 권했다.

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 요실금은 비슷해도 원인이 다르다고 전문의는 설명한다. 복압성 요실금이 고장 난 수도꼭지를 고치는 데 초점을 맞춘다면 절박성 요실금은 상수도 펌프가 제대로 조절되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라는 것이다.

방광기능검사 등 정밀검사를 통한 정확한 진단이 매우 중요하고 환자의 상태에 맞게 최적의 치료방법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 복압성 요실금의 경우 물리치료 또는 인조테이프를 이용한 수술(TOT, TVT 수술)로 95% 이상의 증상 개선 효과가 있다.

수술시간도 20~30분 정도이고 하루만 입원하면 된다. 방광이 예민해서 생기는 절박성 요실금의 경우 약물치료로 증상을 치료할 수 있다고 김종현 진료과장은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