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아림, 갑질 폭로하자 청부폭력" 고소…진씨 측 맞고소


진아림이 '갑질 여배우'설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사진=진아림 인스타그램]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진아림(32, 본명 박세미)의 갑질 의혹을 폭로하자 청부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A(30)씨는 전날 진씨를 특수상해 교사 내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교사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자신을 폭행한 남성 3명도 함께 고소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2시3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차를 타고 있다가 3명 중 1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전치 4주의 상해를 입었다. 나머지 2명은 망을 보는 등 가담했으며 차량도 일부 파손됐다.

또 A씨는 진씨가 폭행 사건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에 대한 모멸적 표현을 썼다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했다.

A씨는 폭행을 당하기 4일 전 자신의 지인이 운영하는 가게에 진씨가 공짜 술을 달라며 '연예인 무료 협찬'을 요구한 내용을 SNS에 올리자 이 같은 보복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진씨는 폭행 사주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안티 팬으로부터 합의금 요구 등의 협박을 당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또 진씨는 SNS를 통해 A씨에 대해 "무고·공갈·협박·모욕·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알렸다.

경찰은 고소 내용을 검토한 뒤 양측을 차례로 불러 수사할 예정이다.

진아림은 박세미라는 이름으로 지난 2012년 예능 '사심연구소', 2016년 영화 '엄마 없는 하늘 아래' 등에 출연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