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윤석열,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도덕적 검증…"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여권의 처가 의혹 제기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반발한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남국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나는 괜찮고, 남이 하면 안 된다’ ‘다른 사람에 대한 수사는 정당하고, 내 가족과 내 측근에 대한 의혹 수사는 공작이다’ 이것이 바로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한 측근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장모 관련 사건)이성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하는 것의 10배 이상으로 싹싹 뒤지고 기소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정말 10배 수사했으면 약 1000곳 정도 압수수색하고, 언론 보도도 몇 달 동안 수백 만 건 보도가 됐어야 했다”며 “오히려 수사 강도가 1000분의 1 정도”라고 했다. 이어 “잘 모르고 한 발언이라면 최근에 나온 신간 도서 ‘조국의 시간’을 꼭 읽어보시길 바란다”며 “그 책을 읽어보면,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윤석열 검찰’의 대표적인 정치 수사, 검찰 개혁을 막기 위한 보복 수사, 수사권 남용에 해당한다는 평가에 함께 공감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또한 김 의원은 "판결 선고를 앞둔 사건에 대해서 대선 유력 후보가 '10원 한 장 피해준 사실이 없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하는 것은 재판부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만약에 의도적으로 재판에 영향을 주려고 한 것이라면 정말 나쁜 사람은 윤 전 총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 마음속에 한 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도덕적 검증에 철저히 임하는 것이 대통령 후보자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