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호텔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사망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서울 명동 호텔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던 3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께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A(38)씨가 사망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A씨가 종일 식사를 하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호텔 직원이 호실을 확인한 후 경찰에 이를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사진=조이뉴스 24 포토 DB]

A씨는 코로나19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24일부터 이 호텔에서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외 입국자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다예 인턴 기자(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