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1Q 매출 전망치 하회했지만 화장품 회복 기대-NH증권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NH투자증권은 23일 LG생활건강에 대해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망치를 하회했지만, 향후 화장품 부문 실적이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00만원을 모두 유지했다.

LG생활건강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2조3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천706억원으로 11% 늘었다. 화장품 부문은 매출액 전년 동기 대비 8.6%, 영업이익은 14.8% 각각 증가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매출액이 성장세로 전환됐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매출액은 시장 전망치를 소폭 하회했지만, 시장의 우려 대비 생활용품과 음료 부문에서 견조한 실적을 달성하며 영업이익은 전망치를 상회했다"며 "특히 '후' 브랜드는 중국 현지와 면세점 채널에서 각각 58%, 29% 증가해 시장 성장률을 상회하는 호실적을 보이며 전체 성장을 견인했다"고 짚었다.

생활용품 부문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8.6%, 1.4% 늘었다. 조 연구원은 "지난해 상반기 생활용품 부문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를 이끌었던 위생용품의 매출액이 크게 위축됐으나 피지오겔(250억원) 편입 효과와 프리미엄 브랜드 매출 확대로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증가했다"며 "음료 부문은 매출액 2.0%, 영업이익은 6.9% 증가했다. 고마진 탄산 판매 호조에 따른 믹스 개선 효과와 마케팅 비용 축소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LG생활건강은 이 같은 브랜드력과 사업부문별 실적을 기반으로 한 기업가치 재평가가 필요하다는 평가다. 조 연구원은 "화장품의 실적 회복과 함께 전년도 역기저 부담이 있는 생활용품과 음료 부문도 피지오겔과 프리미엄 제품군 매출 확대 및 가격 인상 효과를 통해 견조한 실적 흐름이 유지될 것"이라며 "현재 LG생활건강은 국내외 동종 업체 대비 30% 이상 할인 중인 현저한 저평가 상태로 사업부별 실적 개선과 높은 브랜드력을 기반으로 한 기업가치 재평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수연 기자(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