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한일전 압박감 말할 수 없을 정도…죽기 살기로"


안정환 해설위원이 한일전의 압박감에 대해 솔직하게 전했다. [사진=KBS]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안정환 해설위원이 한일전의 압박감에 대해 솔직하게 전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오후 7시 20분 일본 요코하마 닛산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친선경기를 가진다. MBC TV가 이날 경기를 단독으로 생중계한다.

이번 경기는 2011년 8월 10일 일본 삿포로에서 일본에 0-3으로 패한 후 10년 만에 열리는 한일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이며 동시에 2021년 축구 국가대표팀 첫 A매치 경기이다.

중계진으로는 안정환과 서형욱 해설위원, 김정근 캐스터가 나선다.

안정환은 "나도 한일전을 많이 출전해봤지만, 결국 승패만 기록에 남는다. 대표팀의 상태가 어떻든 중요하지 않다. 이겨야 한다"고 전했다. "한일전 압박감을 말할 수 없을 정도다. 죽기 살기로 뛰자고 얘기했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MBC는 이번 경기에 대해 "비록 손흥민 황의조 등 주요 해외 선수들이 빠졌지만 이강인 정우영 등 젊은 피와 K리거들의 실력을 가늠할 좋은 무대로 한일전이라는 무게를 어떻게 견뎌내는가도 관건으로 판단된다"라며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하지만 축구팬들로부터 '박펠레'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박문성 축구해설위원은 '한일전'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 경기를 앞두고, 한국이 아닌 일본의 승리를 예측했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