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코로나19 확진...옵티머스 제재심도 영향?


NH투자증권 "정 대표 별다른 증상 없어...제재심 반드시 참석필요 없어"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 대표가 코로나19 확진으로 자가 격리에 들어감에 따라 경영공백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오는 25일 예정된 금융감독원의 옵티머스 펀드 제재심 참석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충분한 소명 여부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정 대표는 앞서 내부통제 미비 등의 사유로 3개월 직무정지안을 사전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정 대표는 전날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오전 양성 판정 결과를 통보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 관계자는 "정 대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보건당국의 지시를 따를 예정"이라며 "별다른 증상은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은 밀접접촉자 등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임직원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본사 전체를 대상으로 소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정 대표는 오는 25일 예정된 금융감독원의 옵티머스 펀드 제재심 참석을 앞두고 있다. 다만 제재심 소명 절차에 정 대표가 반드시 참석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NH투자증권 측은 전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