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현 두산인프라코어 전무 · 배명직 기양금속 대표…1월의 엔지니어


과기정통부, 2021년 1월 이 달의 엔지니어상 수상자 선정

2021년 1월 이 달의 엔지니어상 수상자. 두산인프라코어 오승현 전무(왼쪽)와 기양금속공업 배명직 대표이사 [과기정통부 제공]
2021년 1월 이 달의 엔지니어상 수상자. 두산인프라코어 오승현 전무(왼쪽)와 기양금속공업 배명직 대표이사 [과기정통부 제공]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021년 1월 수상자로 오승현 두산인프라코어 전무와 배명직 기양금속공업 대표이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오승현 두산인프라코어 전무는 수입에 의존하던 굴착기 메인 콘트롤 밸브(MCV)를 국산화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굴착기 개발을 주도해 우리나라 건설기계 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굴착기 MCV는 모든 동력을 분배, 제어하는 동시에 동력 손실을 방지하기 위한 정밀 기술이 필요해 굴착기 부품 중에서 최고 난이도의 기술력이 요구된다. 오승현 전무는 세계 최초로 일체형 골격 형태의 중형 굴착기용 MCV를 개발, 상용화함으로써 해외 MCV보다 연비는 12% 개선하고 제작 원가는 20% 이상 절감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세계 최고 수준의 유해가스 정화기술이 적용된 장비 중량 80톤에서부터 1.7톤에 이르는 다양한 굴착기를 개발하며 세계 최고 건설기계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경쟁력 확보에 기여했다.

오 전무는 “우리나라 최고 건설기계 제조사로서 오랜 시간 축적해온 역량과 경험을 통해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이어갈 것”이라며 “세계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갖춰 국내 건설기계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배명직 기양금속공업 대표이사는 국내 최초로 전해법을 통한 스테인리스강판의 흑색 처리기술을 개발, 우리나라 소재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스테인리스강판의 흑색 처리기술은 가전, 건축, 생활용품 등에서 은백색이라는 스테인리스의 단일 색상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흑색을 포함한 다양한 색상구현을 가능하게 했다. 이로써 해외부품의 수입 규제로 인해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고부가 가치 소재를 국산으로 대체하고 수출 기회도 마련하는 성과를 냈다.

배명직 대표는 “스테인리스 강판의 흑색 처리기술 개발은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이라며 “적극적인 해외진출로 세계적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각 1명씩 선정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원을 수여한다.

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