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인재단, '2020 겜춘문예' 공모전 당선작 발표


'한국적인 것' 주제…대상에 배민지 '책도깨비전'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게임인재단(이사장 남궁훈)이 주최하고 한국게임전문미디어협회(협회장 이택수)가 주관하며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이재홍)가 후원하는 '2020 겜춘문예' 당선작 7선이 21일 공개됐다.

올해로 4회차를 맞은 겜춘문예는 지난해 한국사에서 폭을 넓혀 모든 '한국적인 것'을 주제로 삼아 진행됐으며, 많은 게임인들이 역사, 설화 등에서 영감을 얻은 창작물을 제출했다. 제출된 작품들은 일러스트, 애니메이션, 회화, 랩, 시, 에세이 등 다양했다.

한국게임전문미디어협회 소속 15개 게임 전문 매체 기자단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추려진 당선작은 총 7개다. 대상에는 도깨비, 탈 등의 요소가 가미된 한국적 캐주얼 게임의 스토리 라인을 구상해 이를 일러스트로 표현한 배민지(제주대)의 '책도깨비전'이 선정됐다.

최우수상에는 윤동주의 시를 애니메이션으로 구성한 정수아(서울영상고)의 '별 헤는 밤'과 신라 시대 처용 설화를 아크릴화로 표현한 정성아(성균관대)의 '처용: 2020'이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정수범(서강대 게임교육원)의 '낙화', 김민지(중앙대)의 '승급전', 이영경(계원예술대)의 '무릉도원의 젠트리피케이션', 김가린(강원대)의 '달벽가' 등 4개 작품이 선정됐다.

대상 당선인에게는 500만원의 장학금과 상장, 최우수상 2명에게는 각 150만원의 장학금과 상장, 우수상 4명에게는 각 50만원의 장학금과 상장이 수여된다. 이들 수상작 7선은 게임인재단의 페이스북에서 감상할 수 있다.

게임인재단 측은 "겜춘문예를 통해 우리 청년들이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목표"라며 "우리나라의 문화와 역사에 관한 관심을 제고시킬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모전은 코로나 상황에 맞춰 공고, 접수, 심사, 발표 등 전 과정이 언택트(비대면)로 진행됐다. 시상식과 오프라인 전시회 등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되면 방역 방침을 준수해 개최될 예정이다.

문영수 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