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0.05초' 차 우승…시즌 월드컵 첫 금메달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켈레톤 금메달을 목에 건 윤성빈(26, 강원도청)이 올 시즌 첫 금메달을 따냈다.

윤성빈은 5일(한국시간) 독일 노르트라 인베스트팔렌주에 있는 빈터베르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주최 남자 스켈레톤 월드컵 3차 대회에서 합계 1분47초11로 우승했다.

윤성빈은 0.05초로 알렉산더 가스너(독일, 1분53초00)를 제쳤다. 악셀 웅크(독일)은 1분53초03으로 3위에 자리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윤성빈은 이날 우승으로 최근 부진에서 벗어났다. 그는 지난달(12월) 열린 1, 2차 대회에서 각각 7, 6위에 머물렀다. 윤성빈의 월드컵 랭킹은 6위에서 4위로 올라갔다.

그는 1차 시기 56초36으로 참가 선수 중 가장 앞선 자리를 차지했디. 2차 시기에서는 56초59로 레이스를 마치면서 4위로 순위가 내려갔지만 합계 기록에서 1위를 지켰다. 올 시즌 월드컵 첫 금메달이다.

한편 윤성빈과 함께 참가한 김지수(26, 강원도청)는 1분53초49로 6위, 정승기(21, 가톨릭관동대)는 1분53초80으로 9위에 각각 자리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