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브레이크 미세먼지가 배출 미세먼지보다 2배 많다


기계연, 국내 최초 브레이크 마모 발생 미세먼지 측정 시스템 개발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자동차 주행 중 브레이크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자동차 배기구로 배출되는 미세먼지 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측정됐다.

한국기계연구원 환경시스템연구본부 그린동력연구실 이석환 박사 연구팀은 자동차 주행 중 브레이크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측정하는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고, 측정한 결과 자동차 1대 당 미세먼지 PM10 기준 2.7 ㎎/㎞, PM2.5 기준 2.2 ㎎/㎞ 수준의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것으로 측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DPF(매연저감장치)가 장착돼 유로6 규제를 만족하는 디젤차와 GDI(직접분사식 가솔린) 엔진이 장착된 가솔린차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또한 중금속 성분이 전체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브레이크 마모 발생 미세먼지 측정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된 것으로 향후 공인 측정법 및 배출기준 등 관련 환경제도 마련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브레이크 마모 시뮬레이터로 측정한 브레이크 마모 미세먼지 배출계수 [기계연]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는 연료를 통해 발생하는 배출 미세먼지와 타이어 와 브레이크 마모, 도로 표면 등에서 발생하는 비배출 미세먼지로 구성된다. 자동차 배기구로 배출되는 미세먼지에 대한 규제는 강화되고 있지만, 브레이크 제동 시 패드와 디스크의 마찰에 의해 발생하는 미세먼지는 아직 측정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영국교통청은 2015년 이미 비배출 미세먼지의 상대적 기여도가 배출 미세먼지보다 높다고 보고한 바 있으며, 독일환경청은 2030년에 이르면 도로 오염원 부문에서 비배출 미세먼지의 상대적 기여도는 PM10의 경우 93%,,PM2.5의 경우 74%를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자동차 보급이 확대되더라도 자동차로 인한 미세먼지가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이야기다.

브레이크 마모 미세먼지 측정을 위해 개발한 시뮬레이터(챔버와 풍동) [기계연]

이번 브레이크 마모 미세먼지 측정은 일반 승용차를 기준으로 국제 자동차 배출가스 측정 기준이 되는 주행 사이클(WLTC)에 맞춰 이뤄졌다.

연구팀은 측정을 위해 실제 차량 운행과 유사한 조건에서 속도 및 제동력을 변화시켜가며 브레이크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먼지의 양을 측정할 수 있는 시뮬레이터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지난해 타이어 마모 미세먼지 측정을 위한 시뮬레이터를 개발한데 이어 브레이크 패드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먼지 측정에도 성공함으로써 향후 비배출 미세먼지의 원인 규명과 관련 환경제도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석환 책임연구원은 “타이어 및 브레이크에서는 최신 차량의 배출가스에 포함된 미세먼지보다 더 많은 미세먼지가 발생할 수 있으며 친환경 자동차인 하이브리드 및 전기자동차에서도 상당량의 미세먼지가 발생하므로 이에 대한 연구 및 대책이 시급하다”며 “향후 본격적으로 관련 데이터를 확보해 비배출 미세먼지 저감을 통해 깨끗한 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