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영 성추행 고소자 카톡 공개 "정신적 충격"…김호영 측 "사실무근"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고소자 A씨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A씨는 지난 11일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김호영과 있었던 일을 상세히 설명하고 피해 사실을 알렸다. 김호영 소속사 대표로부터 협박도 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9월 24일 김호영과 업무 관련된 일로 만났고 차에서 대화를 나눴다. 김호영이 피곤하다며 잠시 쉬겠다고 했고 A씨도 잠이 들었다. 김호영이 A씨의 바지를 내리고 유사성행위를 하고 있었고, A씨는 놀라서 차에서 뛰쳐나왔다는 주장이다.

뮤지컬 배우 김호영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A씨는 소속사 대표에 협박을 당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김호영에게 사과를 원한다는 메시지를 보냈으나 김호영은 해프닝이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오히려 소속사 대표에 연락을 취하라고 했다. 김호영의 소속사 대표는 '더 이상 이 문제로 괘념치 않기를 부탁한다' '신상정보 및 연락 내용 공개를 포함해 모든 민형사상 조치를 동원해 적극 대응하겠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냈다. 또 "내가 먼저 유혹했다고 모함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호영과 대화 내용이 담긴 SNS 메시지도 공개했다. 공개 된 카카오톡 속에서 A씨는 김호영에게 "대중들을 더이상 속이지 말고 커밍아웃 하세요!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방송들 다 내려놓으세요!"라고 말했다. 김호영은 "김호영은 "지쳐보이는 나의 손을 먼저 잡아주고 핸드크림도 발라 준 (A씨) 모습이 큰 위로가 됐는지 거부감이 없었다"며 "그날의 감정이 저 역시 처음있는 일이었지만 집에 돌아와 주님께 기도 드리며 회개하고 반성해서 마음의 안정을 찾았고 굳이 다시 상기시키고 싶지 않아 연락을 하진 않았다"고 답했다.

A씨는 "나는 돈을 노린 꽃뱀이 아니고, 동성애자도 아니다. 앞으로 경찰 조사를 통해서 진실이 드러나길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김호영을 경찰에 고소하며 증거물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악몽을 꿀 정도로 정신적 고통이 크다"라며 "지금이라도 사과하고, 당분간만이라도 활동을 쉬고 반성한다면 고소를 취하할 생각도 있다"고 강조했다.

김호영 측은 성추행 피소 보도 직후 "김호영 씨에 관한 기사는 전혀 사실무근이다"라며 "오보 등에 대하여 당사는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당사는 온라인 댓글을 포함하여 모든 악의적인 허위사실의 작성∙배포∙유통∙확산, 기타 명예훼손 행위에 대하여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강경한 입장을 냈다.

김호영 측은 애초에 사건 자체를 부인하는 듯한 입장이었으나 피소 사건과 관련해 혼선을 빚자 "피소된 것은 맞다. 경찰 수사를 받고 결백을 밝힐 것"이라고 재차 입장을 전했다.

앞서 김호영은 지난 9월 24일 차량 내부에서 동성인 A씨에게 유사 성행위를 한 혐의로 피소됐다. A씨는 지난 10월 4일 성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