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인니 청년 100명 건설기능인력으로 양성


건설기능인력 양성교육센터 운영 초·중급 기능공 배출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포스코건설이 지난 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건설기능인력 양성 교육 수료식을 가졌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9월 '건설기능인력 양성교육센터'를 개설하고, 2개월에 걸쳐 전기·설비·조적·용접·안전 분야의 초급건설기능인력 100명을 배출했다고 11일 밝혔다.

교육수료생들은 포스코건설이 자카르타에서 시공 중인 주상복합빌딩사업인 '라자왈리 플레이스' 현장에 취업해 건설기능인으로서 첫발을 내딛게 된다.

포스코건설이 지난 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건설기능인력 양성 교육 수료식을 개최했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지난 2017년 1천330억원에 수주한 '라자왈리 플레이스'는 자카르타 중심업무지구의 옛 포시즌 호텔을 개축하고, 55층 아파트 1개동과 27층 오피스 1개동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준공은 내년 9월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베트남 연짝현에서 용접직업학교를 운영해 180여명의 기능인력을 배출했고, 지난해에는 미얀마에서 60명의 건설기능인력을 양성했다. 포스코건설은 동남아국가에서 지속적으로 건설기능인력 양성교육센터를 운영해 초·중급 기능공을 양성할 계획이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