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국내 건설사 최초 '커머셜 교육 프로그램' 운영


매년 60명 전문가 양성…해외사업 역량 강화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포스코건설이 국내 건설사 처음으로 해외사업관리 전문가를 육성해 해외사업 역량 강화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커머셜(Commercial) 전문가 양성 교육과정'을 신설해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커머셜 전문가는 '발주처, 시공사와의 계약 의무와 권리'에 관한 분야에 충분한 지식과 경험을 보유한 해외건설 전문가로, 수주에서부터 최종 준공 정산에 이르기까지 변동성과 위험성이 큰 해외사업에서는 꼭 필요한 인력이다.

포스코건설이 국내 건설사 처음으로 '커머셜(Commercial) 전문가 양성 교육과정'을 신설해 운영한다. [사진=포스코건설]

그러나 국내에서는 커머셜 전문인력을 육성하는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교육 프로그램이 없다. 이에 포스코건설이 이번에 국내 건설사로는 처음으로 원가·공정·계약 등 모든 분야를 종합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사내 교육프로그램을 도입하게 됐다.

포스코건설의 '커머셜 전문가 양성 교육과정'은 원가관리, 공정관리, 해외건설계약, 국제법, 클레임 등 공사 전반에 걸친 이론과 실습 과정을 통해 직무역량을 향상 시킬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지난 28일부터 시작한 1기 과정에는 건축, 인프라, 플랜트 등에 34명이 입과했다.

포스코건설은 이달 28일부터 오는 12월 20일까지 시행되는 이번 교육과정을 시작으로 매년 60명의 커머셜 전문가를 양성할 계획이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