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차장 "다음 주 한미정상회담 좋은 결과 기대"


의제 협의차 방미 후 5일 귀국…"미국 측에서 굳건한 동맹 여러번 강조"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오는 11일에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 협의차 미국을 방문했던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5일 새벽 4시30분 인천 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정상 간의 의제 설정을 논의했는데, 다음 주 정상회담에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같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공항에서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한미 간 불협화음에 대해 논의했느냐는 질문에 “미국 쪽 반응은 이번에 매우 좋았고, 그리고 엇박자라고는 생각을 안 한다”며 “로드맵에 대해서는 양측 모두 의견이 다 일치하기 때문에 균열이 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미국 정부나 미 의회에서도 분위기는 매우 좋았고 굳건한 동맹관계를 그쪽에서 여러 번 들었기 때문에, 그거에 대해 문제는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제 사전 조율을 위해 미국을 찾았던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미국과의 사전 조율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자동차 관세 문제에 대해서는 “자동차 관세 관련 법안인 232조에 대해서도 상원 차원에서 이건 글로벌 교역에는 도움이 안 되니까 신중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이 밖에 개성 공단, 금강산 관광, 방위비 분담금 등에 대해서는 전혀 논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