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창작자 콘텐츠 판매 위한 그라폴리오 마켓 개방

창작자라면 누구나 자신의 포트폴리오 판매 가능


[성상훈기자]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콘텐츠 창작자 포트폴리오 서비스인 그라폴리오에서 창작자라면 누구나 자신이 제작한 디지털 콘텐츠를 자유롭게 판매할 수 있도록 '그라폴리오 마켓'을 개방한다고 14일 발표했다.

그라폴리오 마켓은 창작자들이 자신의 작품을 디지털 콘텐츠로 만들어 판매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지난 해 9월 처음 오픈한 이후 지속적으로 상품 카테고리와 참여 창작자 수를 확대해왔다.

네이버는 그라폴리오는 보다 많은 국내외 창작자들이 작품 활동을 하며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오픈마켓 형태로 '그라폴리오 마켓'을 개편해 창작자 모두에게 문을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제 창작자라면 누구나 그라폴리오에서 본인 인증 후 자신의 콘텐츠샵을 오픈, 스티커, 컬러링시트, 음원 등의 디지털콘텐츠를 직접 등록하고 판매할 수 있다.

네이버는 이를 통해 웹툰, 웹소설에 이어 일러스트레이션, 실용음악 등 다양한 콘텐츠 분야에서도 창작 생태계를 개선, 창작자들이 안정적으로 작품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돕는다는 방침이다.

네이버는 사용자들 또한 각 창작자들의 개성이 담긴 디지털 콘텐츠를 보다 다양하게 즐기고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용자들은 창작자들이 직접 만든 스티커를 구입해 카페, 블로그, 포스트, 톡톡 등의 네이버 서비스에서 다채로운 소통을 즐기거나 단편 영화, 팟캐스트 등 자신이 만든 제작물에 어울리는 음원을 구입해 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다.

더불어 자신이 좋아하는 작가의 그림이 담긴 컬러링시트를 통해 취미 활동을 즐길 수 있다.

네이버는 창작자들의 디지털 콘텐츠 판매를 독려하고자 이후 한 달간 우수한 판매 기록을 낸 이들에게 창작 지원금도 추가 지급할 예정이다.

먼저 '크리스마스 캐럴 편곡 챌린지'의 보너스 미션을 통해 자신이 만든 크리스마스 캐럴 음원으로 그리폴리오 마켓에서 가장 좋은 반응을 얻은 3명을 선정하고 창작 지원금을 제공한다.

더불어 캐럴을 제외한 스티커, 컬러링시트, 사운드 분야에서도 우수 판매 창작자 3명을 별도로 선정해 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한성숙 네이버 서비스총괄 부사장은 "최근 뮤지션들이 직접 음원을 올려 판매할 수 있는 뮤지션리그 마켓, 스타들이 팬들에게 스페셜 아이템을 선보일 수 있는 브이 스토어(V STORE)를 오픈하는 등 창작자들이 국내외 사용자들에게 콘텐츠를 전할 수 있는 창구를 넓히고 있다"며 "네이버는 앞으로도 창작자들의 생태계를 개선하기 위해 다양한 부분에서 고민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