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계 "디캠프가 MB표 미르재단? 말도안돼" 발끈

잇단 의혹 제기에 반박…김광현 "운영비 189억 과한것 아냐"


[성상훈기자] 금융업계가 4천억원을 출자해 설립한 '은행권청년창업재단(디캠프)'이 미르재단 금융버전이라는 주장이 제기되자 스타트업계 전체가 일제히 반박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디캠프를 놓고 최근 국정감사와 JTBC 시사프로그램 '썰전'을 통해 무리한 재단 설립과 정경유착의 사례로 지적을 받자 스타트업 대표들이 이를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디캠프와 관련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3일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디캠프가 금융권으로부터 무리하게 출연금을 종용해 사실상 미르재단 금융버전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지난 27일에는 JTBC 시사프로그램 '썰전'에서도 "운영비 사용내역이 불투명한 수상한 재단"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해당 방송에서 전원책 변호사는 디캠프를 'MB표 미르재단'이라 표현하고 "재단을 운영하는데 189억원을 쓴다는 것은 많은 정도가 아니라 너무 이상하다"며 "펀드 투자 중심 재단 운용은 어려운 일이 아니고 직원 한사람만 있으면 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김해영 의원 역시 "디캠프가 투자한 성장사다리펀드가 박근혜 대통령의 이종사촌 아들이 대주주로 있는 컴퍼니케이파트너스에 93억 원을 투자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가 대표인 LB인베스트에도 24억 원을 투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해 디캠프의 간접투자 운용사인 한 창업투자사가 300억원의 투자금 대부분을 대형 배급사 영화에 투자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디캠프가 연내 500억원의 추가 출연금을 은행들에게 요구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그러나 이들 주장과 의혹에 대해 스타트업계 대표들 역시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어 주목된다.

문경록 뉴지스탁 대표는 "이번 디캠프 사례는 제대로 조사 없이 의도적인 표적으로 몰고간 것"이라며 "근거도 조사도 없이 대한민국 벤처생태계에 가장 많은 기여를 한 기관을 도매금으로 넘긴 사례"라고 비판했다.

박병종 콜버스 대표도 "방송은 깊이 있는 취재가 기본"이라며 "특히 누군가를 비판하는 기사는 더더욱 그렇기때문에 썰전은 정정방송을 해야 할 판"이라고 동조했다.

김진화 코빗 창업자도 "디캠프가 자원을 투입하지 않았다면 우리 같은 초창기 기업들은 그보다 훨씬 많은 비용을 치러야 했을 것"이라며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과 소프트웨어에 대한 투자를 '흥청망청'으로 규정하는 천박한 인식 탓에 정부 사업이 매번 시간이 지날수록 속빈 강정으로 전락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외에도 여러 스타트업 대표들이 연일 디캠프를 옹호하는 의견을 공식 표명하고 있다. 이는 그만큼 디캠프가 스타트업계에서 쌓아놓은 신뢰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국정농단에 휘말리고 있는 재단과 동일시 되면서 자신들도 같은 취급을 받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의지의 표현으로도 풀이된다.

◆김광현 디캠프 센터장 반박 나서

논란이 커지자 김광현 디캠프 센터장도 의혹들에 대해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

김광현 센터장은 "디캠프는 6층 빌딩 거의 전부를 임대해 창업자 지원에 쓰고 있고, 15명쯤 되는 직원 대부분이 창업자를 지원하는 일을 한다"며 "디데이, 디파티, 디시전, 디매치, 디톡스 등 행사가 굉장히 많지만 매번 비용이 300만원을 넘지 않는데 이는 창업자들에게 호화 행사가 맞지 않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정부 산하기관들이 비슷한 규모의 행사를 열 때 쓰는 비용의 1/10도 되지 않고 임대보증금이나 자산취득비를 제하면 연간 40억원이 조금 안되게 쓴 셈"이라며 "우리가 창업계를 위해 하는 일을 감안하면 결코 과한 수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디캠프에 입주한 스타트업은 약 40여개. 디캠프는 자체 선발한 스타트업에 대해서는 임대료를 포함해 모든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실제로 40여개 스타트업 중 20여개는 모든 비용을 무상 지원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디캠프 6층 건물 중 4층과 5층은 100% 무상 지원을 받고 있으며 행사장으로 사용되는 6층에서 개최된 행사도 매번 '무료'로 개최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개관 이후 지난 9월까지 디캠프에서 치뤄진 행사 횟수는 3천41건. 올해 치뤄진 자체 행사만 128건이다. 이는 어디까지나 외부 지원 행사 수치라 내부 스타트업들의 자체 행사까지 합치면 약 140건 정도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누적 입주 스타트업도 172개로 집계됐다.

운영비 내역에 대해 김 센터장은 "189억원은 2012년부터 지난 8월까지 4년반 기간에 걸친 비용이며 여기에는 등록면허세, 임대보증금, 용역사업수행비 등 비용 아닌 비용이 60억원 가량 포함돼 있다"며 "이를 제외하면 130억원쯤 되는데, 디캠프가 현재 창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하고 있는 일들을 감안하면 연간 30억원은 결코 과하지 않다"고 역설했다.

이어 "강압에 의한 기부는 저 역시 반대하고, 준조세는 어떤 이유건 사라져야 한다"며 "우리 재단의 경우 반월가 시위가 한국까지 확산되고, 은행권이 사회공헌을 하지 않는다는 비난을 받은 게 출범 계기였다는 사실을 감안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성장사다리펀드에 대해서도 김 센터장은 "디캠프가 성장사다리펀드에 투자를 한것은 맞지만 펀드를 운영하는 한국성장금융은 적절한 투자운영사를 선정해 자펀드에 투자한다"며 "투자운영사는 외부 전문가들로 심사위원단을 구성해 이들이 낸 점수를 합산해서 선정, 이 과정에 외부 입김이 개입될 소지는 없다"고 못박았다.

마지막으로 그는 "디캠프는 전현직 대통령과 전혀 커넥션이 없으며 디캠프를 통해 창업자들을 지원하는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은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재단 운영은 한 사람이면 된다는 지적은 디캠프를 한번이라도 방문했다면 절대 그렇게 말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