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문가, 5G 협력 머리 맞댄다

제3차 5G 글로벌서밋(Global Summit) 개최


[박영례기자]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5세대 이동통신(5G)의 최신 동향을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글로벌 협력의 장이 마련됐다. 세계 각국 전문가들이 모여 머리를 맞댄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5G의 성공적인 전략 추진과 국제협력 강화를 위해 최재유 차관 주재로 26일 오전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제3차 5G 글로벌서밋'을 개최했다.

5G 글로벌 서밋은 주요국의 5G 준비현황을 공유하고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10여개국 산·학·연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이동통신사업자, 제조사, 대학을 비롯해 베트남, 대만,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터키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정부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5G 및 ICT 융합산업 분야 최신동향 및 향후 추진방향에 대한 주제 발표와 열띤 토론을 이어간다.

세션1에서는 국내 주요 통신사업자의 5G 비전과 함께 '초연결사회와 5G'를 주제로 기조연설이 진행됐다. 이어 세션2에서는 아태 지역의 이동통신 현황 및 5G 도입방안 등을, 세션3에서는 '민간의 5G 융합서비스 실현계획'을 주제로 자동차, 에너지, 의료기기, 제조, 빅데이터, IoT 생태계 확산 등 5G와 타 산업의 융합서비스에 대한 논의가 이어진다.

아울러 앞서 개최된 '제5차 5G 전략추진위원회'에는 국내 이통사, 제조사, 중소기업, 5G포럼 대표 등 산·학·연·관 전문가 18명이 참석해 민‧관의 5G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향후계획 등을 논의했다.

또 5G 국제표준화 적시 대응을 위해 표준화 관련 주요 일정 및 ITU, 3GPP 기술 성능 요구사항 등에 대한 정보도 공유했다.

현재 5G 표준화는 2017년 10월 ITU의 5G 후보기술 접수를 시작으로 2019년 평가, 2020년 표준승인을 거치게 된다. 아울러 3GPP의 5G 1단계 규격 완료는 오는 2018년 6월까지 마무리, 2019년 12월 5G 2단계 규격이 완료된다.

이날 행사에서는 5G 산업 경쟁력 강화 및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개방형 5G 테스트베드 구축 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도 수렴했다.

미래부 최재유 차관은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5G 이동통신의 발전을 위해 국내외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며 "향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이는 5G 시범서비스를 기반으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산학연관 모두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