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 매출, '0.15%' 고과금 이용자가 41% 차지


'2016 상반기 구글플레이 게임 카테고리 총결산 보고서' 발표

[문영수기자] 모바일 게임에 100만원 이상 지출하는 고과금 이용자 0.15%가 전체 매출 기여도 중 41%를 차지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아이지에이웍스(대표 마국성)는 '2016년 상반기 구글플레이 게임 카테고리 총결산 보고서'를 12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모바일 게임 전체 이용자 중 결제 이용자의 비율은 4.7% 가량으로 추정됐다. 이들 중 10만원 미만의 금액을 결제한 이용자는 75.8%로 단연 많았으며 ▲11만~49만원(13.9%) ▲50만~99만원(6.9%) ▲100만~499만원(2.9%) ▲500만~999만원(0.1%) ▲1천만원 이상(0.09%) 순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동안 100만원 이상 결제한 '고과금 이용자'는 결제 이용자의 3.2%, 전체 이용자의 0.15%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들의 매출 기여도는 41%에 이르러 여전히 적은 수의 고과금 이용자가 높은 매출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결제 이용자는 ▲20대(46%)가 가장 많았다. 이는 ▲30대(33%)와 ▲40대(7%)를 합친 것보다도 많은 수치다. 성별로는 남성(88%)이 여성(12%)보다 많았고, 매출 기여도도 남성이 92%로 높았다.

매출 기여도를 연령별로 본 결과, 30·40 세대가 56%(30대 46%, 40대 10%)로 절반 이상이었다. 20대의 매출 비중은 38%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구매 이용자의 평균 결제 금액(ARPPU)은 ▲40대(27.7만원) ▲50대(26.8만원) ▲30대(26.3만원) ▲20대(15.8만원) ▲10대(7.6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고과금 이용자 역시 30대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고과금 이용자 중 30대의 비중은 56%, 이들의 평균 결제 금액은 271만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 보고서는 이외에도 구글플레이 게임 매출·다운로드 추이, 규모 분석, 장르별 분석, 퍼블리셔·게임 순위, 신규 게임 출시 동향, 시장 전망 등 2016년 상반기 구글플레이 게임 카테고리의 주요 데이터들을 담고 있다.

회사 측은 결제 이용자들의 특성을 면밀히 파악하기 위해, 결제 이용자 대상 모바일 게임 이용현황 관리 서비스인 '나는 게이머다'와 협업해 시장 규모·장르·출시 동향 등 모바일 게임 시장의 전반적인 현황과 함께, 고과금 이용자에 대한 상세한 분석을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