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400억원 규모 가상·증강현실 펀드 조성 추진


전문 투자운용사 첫 공모 나서, 투자 확대 마중물 기대

[박영례기자]미래창조과학부가 가상·증강현실(VR·AR) 분야 투자확대를 위해 총 400억원 규모 펀드 조성에 나선다. 이를 계기로 관련 분야의 투자 확대 등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7일 미래창조과학부는 글로벌 VR·AR 시장 선도를 위한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출자, 관련 분야 투자 펀드 결성과 운용을 책임질 전문 투자 운용사 공모에도 나선다고 발표했다.

이번 공모는 지난달 제2차 과학기술전략회의에서 통과된 국가전략 프로젝트 중 하나인 가상·증강현실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기반 마련의 일환이다.

미래부는 올해와 내년에 걸쳐 총 400여억원 규모의 가상·증강현실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미래부가 각각 120억원을 출자(전체 펀드 규모의 60% 이하)하고, 민간자본 등의 투자를 유도(최소 40%, 80억원 이상), 각각 최소 2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게임, 엔터테인먼트, 의료, 테마파크, 교육 등 가상·증강현실 기술 기반의 분야별 원천기술, 관련 기기 외 콘텐츠 제작이나 비즈니스 모델(BM)를 보유한 기업 또는 관련 프로젝트에 중점 투자한다.

특히 이번 펀드는 당장 투자할 관련 기업이 많지 않은 현실을 감안하고, 가상·증강현실 분야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목적으로 업계 등 의견을 반영, 조성 및 운용키로 했다는 게 미래부 측 설명이다.

이에 따라 현재는 관련 매출이 없더라도 향후 관련 사업을 하는 경우에도 폭넓게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대기업 및 국책은행 등이 참여, 펀드 규모를 확대하는 경우 조합 선정 시 가점 부여는 물론 투자 기업에 대한 우선적인 인수합병(M&A) 권리 부여 등도 적극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또 이번 펀드는 유망 스타기업 육성을 위해 중소기업에 다수 투자할 수 있는 한국벤처투자조합 형태로 추진되며, 투자운용사(VC)가 적극적인 모험 자본역할을 수행하도록 보통주 투자비율 확대 시 인센티브도 지급한다.

서석진 미래부 소프트웨어 정책관은 "그동안 디지털콘텐츠 산업의 선순환 생태계를 위한 투자기반 마련에 2014년부터 총 3천222억원의 디지털콘텐츠 펀드를 조성, 운영하고 있다"며 "이번 가상·증강현실 특화펀드 조성 역시, 이를 계기로 미래 먹거리인 가상·증강현실산업이 보다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펀드 관리기관인 한국벤처투자(주)를 통해 가상·증강현실 펀드 출자사업 공고를 시작으로, 엄격한 평가기준에 따라 우수 펀드운용사를 선정한 뒤 3개월 정도의 결성기간을 거쳐 본격적으로 투자를 개시할 계획이다.

세부적인 출자 조건 및 일정은 한국벤처투자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