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없이 움직이는' 바이오 로봇 나왔다


인간처럼 세포로 구성된 로봇개발의 가능성 열어

[민혜정기자] 생체세포와 기계가 결합된 바이오 로봇이 개발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생체조직과 무기물의 결합으로 전기없이 움직일 수 있는 바이오 하이브리드 로봇(이하 바이오 로봇)을 국내 연구진과 해외 연구진이 공동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부의 해외우수연구기관유치사업(GRDC) 지원을 통해 설립된 '서강-하버드 질병 바이오물리 연구센터'의 국제 공동연구진(서강대 최정우 교수 -하버드대 케빈 키트 파커 교수와 박성진 교수 연구팀)이 수행했다. 연구 결과는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지 8일자 표지 논문으로 게재됐다.

바이오 로봇은 생체세포와 무기물이 결합한 가오리 형태의 로봇으로 내부의 동력기관 없이 물속에서 유영할 수 있다.

빛의 자극에 반응하도록 조작한 세포를 로봇의 뼈대에 근육조직으로 배양하고, 근육이 빛의 빈도 등에 따라 수축, 이완하게 해 로봇이 움직이는 원리다.

미래부는 "최근 로봇기술 분야는 인간과 유사한 바이오 로봇 개발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이번 연구는 인간처럼 세포로 구성된 바이오 로봇의 개발 가능성을 보여주었으며, 질병진단 기능의 바이오 센서 개발 등에도 활용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강대 최정우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하여 생체조직과 기계가 결합된 바이오 로봇의 가능성이 제시됐다"며 "향후 인공 지능 기술과 결합해 인간과 같은 로봇의 개발로까지 확장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