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쿡 CEO, 인도총리 회동서 중고폰 사업 강조

직영점 개설·현지생산·인력채용 등 협의


[안희권기자]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인도총리를 만나 중고폰 판매와 직영점 개설 등을 포함한 인도사업 확장을 위한 사안을 협의했다.

애플인사이더, 더타임스오브인디아 등의 주요외신에 따르면 팀 쿡 애플 CEO는 21일(현지시간)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를 만나 직영점 개설과 공장설립, 앱개발 등의 사안을 논의했다.

팀 쿡 CEO는 현지매체와 인터뷰에서 애플 기기의 인도 생산과 직영점 판매, 현지 젊은 인재를 활용한 앱개발 가능성 등을 포함한 애플의 인도 미래 구상을 총리와 협의했다고 말했다.

또한 두사람은 모디 총리가 역점을 두고 추진중인 의료와 교육, 암호화를 포함한 디지털 보안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팀 쿡 CEO는 모디 총리가 추진중인 신재생 에너지와 사업규제 완화에 감사를 표했지만 인도에서 중고 인증폰 판매와 직영점 개설에 대해서는 (한치도 물러설 수 없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애플은 경기침체와 시장 포화로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성장 둔화에 빠지자 이를 대신해 급성장중인 인도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하지만 인도시장은 1위 업체인 삼성전자가 현지 소비자의 취향을 고려해 제작한 갤럭시J로 인기를 얻어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애플은 아이폰SE와 아이폰5S 등의 중저가폰과 매달 1만7천원만 내면 아이폰을 구입할 수 있는 대여 서비스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또 저가폰 시장을 겨냥해 현지에 직영매장을 세우고 중고 아이폰을 수입해 현지 보수해 판매하는 중고폰 판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인도정부의 불허로 중고폰 판매사업이 차질을 빚고 있다. 팀 쿡 CEO는 총리와 회동에서 이 사안을 직접 언급해 인도에서 중고폰 판매사업을 강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