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플스토리2' 중대 버그 11건 사전예방…비결은?

'버그 신고 보상 제도' 성과 톡톡…신고 문화도 형성


[문영수기자] 넥슨(대표 박지원)은 온라인 게임 '메이플스토리2'에서 지난 1년간 '버그(오류) 신고 보상 제도'를 통해 11건의 중대 버그를 사전 예방했다고 4일 발표했다.

버그 신고 보상 제도는 버그로 인한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하고, 보다 안정적인 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해 2월 도입됐다.

넥슨은 ▲게임 경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버그를 최초 신고 ▲더 큰 문제로의 확산 예방 ▲버그 발견 후 악용하지 않은 경우 등 세 가지 조건을 충족하는 이용자에게 최대 100만원의 보상을 지급하고 '역대 버그 포상자 명예의 전당'에 캐릭터와 닉네임을 올렸다.

최근 버그 제보를 통해 11차 명예의 전당에 오른 아이디 '황제펭귄' 회원은 "현재 소속돼 있는 길드에서 3명의 이용자가 포상을 받을 정도로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며 "버그 신고 보상 제도 덕분에 이용자 사이에서도 버그를 악용하기보다 발견 즉시 신고하는 긍정적 문화가 조성되고 있다"고 전했다.

메이플스토리2 개발 총괄을 맡은 넥슨 김진만 디렉터는 "서비스 이전부터 게임에 애정을 갖고 소중한 의견 보내주신 이용자들에게 감사 드린다"며 "버그 신고 보상 제도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으로 이용자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는 메이플스토리2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