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민중총궐기 '과격 시위' vs '과잉 진압' 공방


與 "과격 폭력 불법 집회 엄벌해야" 野 "물대포 난사 폭력 진압"

[윤미숙기자] 여야가 '11.14 민중총궐기' 직후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새누리당은 일부 시위대의 과격한 행동을 비난하는 데 초점을 맞춘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경찰의 과잉 진압을 부각시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새누리당 이장우 대변인은 14일 브리핑에서 "시위대가 경찰 차벽 트럭을 밧줄로 묶고 이를 끌어내려고 시도하는가 하면 접이식 사다리, 쇠파이프, 각목 등으로 경찰차를 내리치기도 했다"며 "그야말로 과격 폭력 불법 집회장"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불법 폭력 과격 시위는 법치국가의 근간을 뒤흔드는 시도이자 공권력에 대한 도전, 국민에 대한 폭거"라며 "법이 정한 절차를 어기거나 국민에 피해를 주는 과격 폭력 집회는 그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또 "집회에서는 '국정원 해체', '이석기 석방' 등 정치적 구호까지 등장했다고 한다. 상습적인 반정부 시위 단체와 이적 단체가 포함된 집회"라며 "관계 당국은 불법 폭력 시위를 조장·선동한 자와 불법 폭력 행위의 가담자를 철저히 조사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김영록 수석대변인은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실신, 중태에 빠진 전국농민회연맹 백모씨를 언급, "백씨는 강력한 수압의 물대포를 맞고 넘어졌지만, 경찰은 넘어진 백씨에게 계속 물대포를 난사했다고 한다"며 "이는 시민을 적으로 간주하는 폭력적인 진압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 같은 불상사가 빚어진 것은 강경한 과잉 대응으로 집회 참가자들을 자극해 충돌이 빚어지게 한 경찰의 책임이 가장 크다"면서 " 법이 보장한 국민의 권리이자 국민의 민주적 의사 표현을 막고 민의를 들으려고 하지 않는 박근혜 정부의 불통은 대한민국에서 민주의를 사라지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수현 원내대변인은 "지난 8월 박근혜 대통령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국무총리로 임명하면서 우려됐던 '신(新) 공안 통치'가 현실화된 것"이라며 "역사 교사 90%가 좌편향이라고 매도하고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국정 교과서를 강행하더니 이제는 합법적이고 비폭력적인 집회를 불법 집회로 호도하고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변인은 "결국 이번 민중총궐기대회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박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자초한 일"이라며 "박 대통령과 정부 여당은 국민을 무시하는 독선과 공안 통치를 중단하고 진정한 민생 살리기에 집중하라"고 촉구했다.

윤미숙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